본문 바로가기

남벽분기점

한라산 영실코스. 윗세오름에서 남벽분기점. 백록담 남벽 훼손. 윗세오름에서 남벽분기점 백록담남벽훼손 한라산 영실코스 제주도 여행의 가장 하이라이트는 뭐니뭐니해도 한라산 등반입니다. 그중에서도 영실코스는 빼어난경치를 자랑하고, 오르기도 쉽지요. 윗세오름까지 한시간조금 넘게만에 올라왔습니다. 이곳은 어리목코스에서 올라와도 되고요. 하지만 진정한 아름다움은 이곳에서 남벽분기점까지입니다. 해발 1,700m인 이곳에서 이제 남벽분기점까지 걸어볼게요. 경사가 없으니 편한데 너덜길이 시작됩니다. 보기에는 이쁜데 걷다보면 불편한길. 진정한 윗세오름은 오른쪽언덕이랍니다. 실제로 언덕정상까지는 올라갈 수 없지요. 구상나무숲이 나타났다가 없어지고 다시 초원형태가 시작되고는 합니다. 살짝 내려갔다가 위로 올라오면 좌측에 초원이지요. 바위들이 자리한게 아름답습니다. 가까이서 보면 모두 조.. 더보기
한라산 남벽분기점이 이리도 환상적. 돈내코 코스 정상풍경. 한라산 남벽분기점의 환상풍경 돈내코 코스 정상 윗세오름에서 계속 걸어왔습니다. 영실코스의 마지막을 지났고요. 돈내코코스에서 올라와도 이런 풍경을 맞이하고 윗세오름쪽으로 갈 수 있지요. 남벽분기점의 모습. 백록담의 남벽이 저렇게 웅장하고, 멋집니다. 자연앞에서 함부로 대들지 말라고 하는것 같아요. 우리는 이제 돈내코방향으로 내려가려 합니다. 거의 7km를 하산해야 하는 것인데요. 정상부근의 모습이 그림같아서 경쾌한 기분이었답니다. 영실코스는 그리 힘들지도 않았고, 또 윗세오름에서 이곳까지의 풍경이 외국처럼 아름다와서 더욱 기분이 들떠 있었죠. 남벽분기점까지는 데크길도 많았었는데 돈내코코스로 오니깐 울퉁불퉁바위길이 많아지더라구요. 물론 데크길도 있긴 하지만 그리 많지는 않았던듯 합니다. 풍경은 멋진데 걸을때.. 더보기
한라산 영실코스 끝지점. 방아오름(방애)과 남벽분기점. 돈내코 시작. 한라산에서 가장 쉽고도 풍경이 좋은 코스. 바로 영실코스입니다. 윗세오름에서 끝나는것이 아니라 백록담의 서벽과 남벽을 따라서 계속 이동하게 되면 보이는 환상의 풍경들. 이런 멋진 풍경을 볼줄은 생각도 못했답니다. 돈내코방향이라고 써진 팻말을 따라서 쭈욱 걸으면 이런 멋진 풍경을 볼 수 있답니다. 이미 꽤 많이 걸어서 백록담의 남벽을 보고 있지요. 동영상에서 보듯이 이렇게 환상의 풍경을 볼 수 있는것. 오직 영실코스에서만 볼 수 있습니다. 조금 내리막으로 향하니깐 전망대가 나오더군요. 방아오름전망대입니다. 방아오름샘이 있는곳 바로 맞은편에 위치하고 있지요. 남벽은 한라산 정상 외곽인 화구벽 중 남측 수직절벽을 남벽이라고 합니다. 윗방아오름과 아랫방아오름이 있는데요. 방아모양같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라고 하.. 더보기